덩쿨성 인 이나무가 이렇게도 분재의 면모를img106147.jpg 갖추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