누구나 첫발을 내디딛는것은

두렵기도 하고

호기심도 가득합니다.

부디 초심을 잃지않고

지금까지 지내온 세월처럼

굳굳하게 지키소서